'대출이자부터 줄여야', 아파트담보대출 금리비교사이트 주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많은 가정의 지출내역에서 적지 않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 가계대출(주택담보대출, 아파트담보대출)이자지출이다. 하지만 소비자들은 ‘지출을 줄이자’ 라고 하면 생활비부터 줄이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최근에는 대출이자를 한 푼이라도 줄여보려는 소비자들이 직접 은행과 보험사를 방문하기 보다는 인터넷을 통해 아파트담보대출금리비교서비스로 알아보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그중 아파트담보대출금리비교사이트 '뱅크아파트'의 관계자는 “가계대출 중에서 주택담보대출이나 아파트담보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70%이상을 차지하고, 한번 받게 되면 2~5년 정도 은행에 대출이자를 지출해야 하기 때문에, 자칫 높은 대출금리로 받게 되면 대출이자에 허덕이다, 재테크는 꿈도 꾸지 못하고, 하우스푸어로 전락하는 경우가 많다” 고 전해왔다.

이어 "주택을 구입할 때 받는 주택구입자금대출(아파트매매잔금대출 디딤돌대출, 경락잔금대출, 모기지론 등)부터 은행별 주택담보대출금리비교를 통해 최저금리로 받게 되면, 이자에 대한 부담도 덜 수 있고, 여유자금을 더 빨리 모아 대출원금상환도 할 수 있고, 새로운 목돈마련이 쉬워진다" 며 "그런 목돈은 재테크에 활용할 수도 있는 만큼 은행별 대출금리비교는 대출진행시에 반드시 필요한 절차가 되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높은 금리대출을 낮은 금리대출로 갈아타기를 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보다도 대출이자가 싼 은행을 빨리 찾는 것"이라며, “금리비교서비스는 최저금리 은행을 빨리 찾아줄 뿐 아니라, 전문상담원이 고객의 상황에 맞는 최적의 조건(대출상환기간, 대출상환방법, 중도상환수수료율, 대출비용 등)을 찾아서 상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을 제시해 주고 있다” 고 전해왔다.

또 최근 금리비교사이트를 이용했던 한 이용자는 “주거래은행이나, 가까운 은행들도, 은행마다 금리가 틀리고, 같은 은행도 지점마다 금리우대를 천차만별이다. 소비자들이 직접 수많은 은행이나 보험사 등 금융사를 직접 방문하거나, 상담 받지 않고서는 제일 낮은 금리의 은행이나 지점을 찾기는 불가능한데, 금리비교사이트는 상담신청 후 10~30분 내에 최신 금리현황과, 최저금리 은행을 확인할 수 있었다” 고 말했다.
'대출이자부터 줄여야', 아파트담보대출 금리비교사이트 주목

한편, 주택담보대출금리비교사이트 ‘뱅크아파트’ (http://bankapt.com) 에서는 홈페이지를 통해 시세조회 후 상담신청하거나, 간편상담신청접수, 또는 070-8785-8812를 통한 전화접수를 통해 전문상담사들의 무료상담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이용자들은 금융권 (은행, 보험사, 농협, 수협, 새마을, 신협, 저축은행, 캐피탈 등)에서 제공하는, 아파트담보대출, 주택담보대출, 빌라담보대출 등 부동산담보대출부터 전세자금대출, 후순위아파트담보대출 등의 금리현황과 금리우대조건을 신용조회 없이 무료로 비교받을 수 있고, 한국은행기준금리, 코픽스금리, 국고채금리등의 변동에 따른 은행의 대출금리변화에 대한 설명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