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애도에 주말 극장가 '썰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월호 침몰 사고 여파로 주말 극장가가 꽁꽁 얼어붙었다.

2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19~20일 주말 동안 극장을 찾은 관객은 80만6006명으로 올 들어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주 주말(12~13일) 관객수 113만4770에 비해 30% 감소한 수치다. 2주 전 주말(5~6일)에도 113만2053명이 극장을 찾았다.

지난해 같은 시기인 4월 첫째주 주말(6~7일)에는 관객수 128만5765명을 기록했다. 둘째주(13~14일) 123만7013명, 셋째주(20~21일) 96만4803명, 마지막주(27~28일) 210만1528명이었다.

세월호 침몰 여파로 새로 개봉하는 영화들도 행사를 줄줄이 취소하고 있어 전망은 더욱 좋지 않다. 17일 송승헌 주연의 <인간중독>(감독 김대우), 18일 배두나 주연의 <도희야>(감독 정주리) 제작보고회가 연기됐다. 오는 22일 예정이었던 <역린>(감독 이재규) VIP시사회도 취소됐다. 배우 이선균과 조진웅 주연의 영화 <끝까지 간다>의 쇼케이스도 23일 열릴 예정이었으나 취소됐다.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8:03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8:03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8:0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8:03 05/26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6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