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사진]이종인 대표 개발 '다이빙벨' 투입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월호 여객선 침몰 사고 발생 엿새째인 21일 전남 진도 팽목항에 구조용 엘리베이터인 '다이빙벨'이 실린 선박에서 이종인 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 뉴스1 양동욱 기자
세월호 여객선 침몰 사고 발생 엿새째인 21일 전남 진도 팽목항에 구조용 엘리베이터인 '다이빙벨'이 실린 선박에서 이종인 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 뉴스1 양동욱 기자
해상구조장비 '다이빙벨'이 세월호 수색 작업에 투입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세월호 여객선 침몰 사고 발생 엿새째인 21일 전남 진도 팽목항에 구조용 엘리베이터인 다이빙벨이 실어져 있는 선박에서 이종인 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오전 11시30분쯤 해경으로부터 사고 현장으로 가도 좋다는 말을 들었다"며 "그러나 실제로 다이빙벨이 구조 작업에 사용될지 여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이 대표가 지난 2000년 제작한 다이빙벨은 최고 수심 70~100m에서 20시간 연속 작업을 할 수 있는 잠수 장비다. 조류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는다는 장점때문에 이번 세월호 구조 작업에 적합한 장비로 거론돼 왔다.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