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퉁불퉁 하지정맥류, 앉아서 일해도 안심은 금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언제나 바지를 고집하는 그녀, 취향의 문제일 수도 있지만, 말 못할 비밀이 있을 지도 모른다. 혈관이 울퉁불퉁 혈관이 튀어나오는 하지정맥가 그중 한 가지 일수도 있다.

하지정맥류는 정맥류자체의 문제와 가족력, 호르몬 등 정맥의 벽과 판막의 손상에 의해 주로 발생한다. 또 심부정맥혈전증을 앓고 난 후 심부정맥의 폐색과 심부정맥 및 교통 정맥 판막의 손상이 되면서 발병하기도 한다.

스튜어디스나 도우미, 교사,등 오래 서 있는 직업군과 사람들에게서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오랜 시간 앉아서 일하는 직장인들에게도 나타날수 있다. 하루 종일 앉아 있어 다리의 표재 정맥 내의 압력이 높아진 것이 원인이 되는 것.

그런데 하지정맥류는 다리의 기능이 서서히 저하되는 만성 혈관 질환이므로 치료를 미루게 되면 피부착색, 혈전염, 피부궤양 등의 합병이 나타날 수 있으니 단순히 외관상의 문제로 생각하면 곤란하다.

이에 평소 다리 저림이 잦고 조금만 운동을 해도 통증, 부종으로 고생하거나 혈관이 외부로 튀어나올 정도로 하지정맥류가 심하다면 조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하지정맥류의 진단은 혈관초음파 검사로 하는데,하지정맥류의 원인 부위가 되는 정맥의 역류 부위를 초음파를 통해 찾아낼 수 있다.

치료는 원인 부위나 증상의 경중에 따라 달라진다. 증상이 가벼우면 압박 요법과 주사 요법인 혈관 경화 요법 등을 시행하며, 심할경우 레이저치료술(EVLT), 고주파치료술(EVRA)등 다양한 치료법을 사용하게 된다.

레이저치료술(EVLT)은 정맥 안으로 960mm의 레이저 열을 전도시켜 정맥을 막는 방법이고, 고주파치료술(EVRA)은 레이저 대신 고주파를 사용해 치료한다. 두 수술 모두 입원이 필요 없고 국소 마취와 수면마취로 치료가 가능하다.

구로튼튼병원 정맥류센터 김승만 원장은 "하지정맥류는 대부분의 경우 이들 치료법 중 어느 한가지 치료법만으로는 만족할만한 결과를 볼 수 없으며 복합적으로 병용 시술해야 최상의 결과를 얻는다"며 "정확한 진단을 통해 환자에게 맞는 적절한 치료법을 선택하거나 병용해 시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도움말=구로튼튼병원>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184.69상승 7.1714:45 04/23
  • 코스닥 : 1028.49상승 2.7814:45 04/23
  • 원달러 : 1118.20상승 0.914:45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4:45 04/23
  • 금 : 62.25하락 1.4614:45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