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전단채 71조 발행… 콜차입 대체 '순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자단기사채가 지난 1분기에 71조1000억원어치 발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예탁결제원(대표 유재훈, 이하 예탁원)은 1분기 예탁원을 통한 전자단기사채(이하 전단채) 발행실적이 총 2343건, 71조1000억원으로 전분기(2013년 4분기) 1468건, 38억5000만원 대비 84.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3일 밝혔다.

세부적으로 일반 전단채 발행금액은 58조9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29.2% 증가했다. 반면 유동화 전단채 발행금액은 12조2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4.7% 줄어들었다.

예탁원은 지난해 연간 발행금액(58조1000억원)을 1분기 만에 초과했다는 점에서 전단채가 기업의 신규 단기자금조달 수단과 투자자의 신 금융상품으로 인식되어가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만기별 발행현황을 살펴보면 대부분 3개월물 이내였다. 또한 초단기물(7일물 이내) 발행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3개월물 이내로 발행시 증권신고서 제출이 면제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증권신고서 작성시 인수계약서 작성, 발행분담금 납부 등 각종 사무 및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업권별로 증권사는 전분기(8조3000억원) 대비 241% 급증한 28조3000억원을 발행, 가장 많은 발행금액을 기록(전체 발행금액의 39.8%를 차지)했다.

카드·캐피탈사는 전분기(11조3000억원) 대비 33.6% 증가한 15조1000억원을 발행했다.

유동화전문회사들은 발행금액이 12조2000억원으로 전분기(12조8000억원) 대비 4.7% 감소했다. 특히 이들은 전체 발행금액 중 차지하는 비중 또한 급감(33.2% → 17.2%)한 것으로 집계됐다.

공기업은 발행금액이 2조3000원으로 전분기(2000억원) 대비 1050% 급증했다.

예탁원은 "전단채가 전자화된 업무처리를 통해 원격지에서도 실시간으로 자금조달이 가능하여, 지방이전 공기업들이 새로운 단기자금조달 수단으로 모색한 것에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유병철
유병철 ybstee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5:32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5:32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5:32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5:32 03/05
  • 금 : 63.11상승 1.6715:32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