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 경찰, 지만원 내사 착수… 모욕죄 적용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 시민들의 대정부 비판을 '시체장사'에 비유하며 파문을 일으킨 지만원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23일 지만원이 자신의 공식사이트에 올린 '박근혜, 정신 바짝 차려야'라는 글에 대한 신고가 접수돼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씨에 대해 모욕죄 등을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조만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지만원은 앞서 22일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사이트 '시스템클럽'에 '박근혜, 정신 바짝 차려야'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시스템클럽 홈페이지 캡처
시스템클럽 홈페이지 캡처
지씨는 이 글에서 "이번 세월호 사건을 맞이한 박근혜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라며 "안산과 서울을 연결하는 수도권 밴드에서 국가를 전복할 목적으로 획책할 제2의 5·18반란에 지금부터 빨리 손을 써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씨는 이어 "'무능한 박근혜 퇴진'과 아울러 국가를 전복하기 위한 봉기가 바로 북한의 코앞에서 벌어질 모양"이라며 "시체장사에 한, 두번 당해봤는가. 세월호 참사는 이를 위한 거대한 불쏘시개"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제2의 5·18폭동, 이것이 반드시 일어날 것이라는 확신 하에 대통령은 단단히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씨는 전날인 21일에도 같은 곳에 글을 올려 세월호 침몰사고를 "기획된 음모"라고 주장한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