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르몬 변화로 50대 여성에게 많은 '척추관협착증', 검사와 치료법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건강관리보험공단의 통계에 따르면 척추관협착증 질환으로 진료받은 환자는 2008년 64만명에서 2012년 114만명으로 연평균 15.6%씩 증가하고 있다. 또한 여성이 남성보다 매년 1.8~1.9배 정도 더 많았다.

2012년 기준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살펴보면, 70대(37만 3000명, 32.7%)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 60대(33만 4000명, 29.2%), 50대(22만 6000명,19.8%) 순이었으며, 50대 이상 여성이 전체 진료환자의 6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퇴행성으로 발생하는 척추관협착증이 50대 이상의 여성에게 많이 나타나는 이유는 호르몬의 변화 때문이다. 50대 여성의 경우 대부분 폐경 이후로 척추자체의 퇴행성 협착증(후관절의 비후) 뿐만 아니라, 노화 현상과 함께 호르몬의 변화로 인대가 필연적으로 늘어남으로써 척추 전방전위증이 잘 발생한다.

척추관협착증의 검사로는 엑스레이 촬영이 있는데, 이를 통해 척추의 불안정성 관절염, 척추변형등이 있는지 살펴볼수 있으며, 증상이 심한경우 신경이 눌린 정도를 확인하기 위해 척수강 조영술, 컴퓨터 단층촬영, MRI 검사 등의 정밀검사를 시행한다.

검사를 통해 중증 척추관협착증와 허리디스크 환자로 밝혀지면 풍선확장술로 치료할 수 있는데, 풍선확장술은 척추의 신경통로가 좁아진 척추관에 약 2.3mm 굵기의 얇은 카테터를 삽입해 카테터 끝의 풍선을 확장시켜 좁아진 척추관을 넓힌 후, 약물을 주입시켜 통증을 완하시키는 비수술적 치료법이다.

의정부튼튼병원 이덕구원장은 “척추관협착증은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으면 통증의 악화로 인한 보행장애는 물론 감각마비나 대소변 장애, 하지근력 저하를 초래 할 수도 있다”며 “풍선확장술은 시술에 대해 안정성과 유효성을 인정받은 신의료기술로 요통이나 하지통증의 감소에 높은 효과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도움말=의정부튼튼병원>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