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객선 침몰]'소조기' 마지막 날… 생존자 수색 '박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월호 침몰 사고 9일째인 24일 전남 진도의 날씨는 맑겠다. 24일은 사고 해역 유속이 가장 느린 '소조기' 마지막 날로 생존자 수색과 시신 수습의 마지막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조류의 흐름이 느려지는 정조 시각은 오전 10시, 오후 4시38분, 밤 9시52분이다.

오전 9시 현재 세월호 주변 바다의 파고는 0.5m, 수온은 11.3도, 풍속은 4.3m다. 바람도 약하게 불고 물결도 잔잔하게 일고 있다.

[여객선 침몰]'소조기' 마지막 날… 생존자 수색 '박차'
기상청 관계자는 "바람도 약하고 물결도 잔잔한 소조기인 만큼 24시간 수색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