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 대출잔액 최저치 경신… 끝은 어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뉴스1
사진제공=뉴스1
건설업 대출 잔액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저공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24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말 예금취급기관의 건설업 대출 잔액은 43조2303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2년 말 44조2258억원 대비 약 1조원 줄어든 규모다.

건설업 대출 잔액(연말 기준)은 2008년 69조6413억원에서 2009년 62조4368억원, 2010년 55조950억원, 2011년 49조9857억원, 2012년 44조2258억원, 지난해 43조2천303억원으로 매년 큰 폭으로 줄어들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부동산경기 불황이 건설업체들의 경영에 고스란히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경영난에 허덕이는 건설사들이 늘어나며 자연스레 금융기관의 여신심사가 강화된 측면도 있다.

한편, 최근 국내 주요 신용평가사들은 두산건설, 롯데건설, KCC건설, 코오롱글로벌, 대우건설 등 건설사들의 신용을 한 단계씩 강등했다.

이는 국내 주택부문의 잠재 손실과 해외 저가 수주 등의 영향으로 건설사 재무안전성이 크게 떨어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 twitter facebook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5:32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5:32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5:32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5:32 01/18
  • 금 : 55.39하락 0.3115:32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