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3종 박병훈 프로 "에너지 없인 경기도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병훈(43) 프로와 그의 제자 김지환(24·통영시청) 선수가 환하게 웃고 있다./사진=퍼플인사이트 제공
박병훈(43) 프로와 그의 제자 김지환(24·통영시청) 선수가 환하게 웃고 있다./사진=퍼플인사이트 제공
국내 철인3종(트라이애슬런) 한 획을 그은 박병훈(43) 프로. 2001년부터 올림픽코스와 아이언맨코스 가리지 않고 꾸준한 기량을 선보인 그는 2008년 '국제 아이언맨 플로리다' 7위로 아시아 최고기록(8시간28분51초)을 수립했다.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진다 했던가. 국내외 대회서 숱한 완주를 거듭한 박 프로지만 경기 중 체력이 다해 바닥에 주저앉기도 했다.

실수로 보급소를 지나쳤기 때문. 강인한 인내력과 체력을 필요로 한 철인경기는 경기 중 제때 에너지와 수분을 공급해야 한다.

박 프로는 "미국 대회였어요. 당시 2km마다 보급소가 있었는데 두 번 정도 생각 없이 지나쳤어요. 결국 다음 보급소까지 가지 못하고 드러눕고 말았죠. '강철' 체력 소유자로도 적절한 수분과 영양 공급 없인 단 4km도 가긴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에너지 없인 경기도 없다'는 기본의 중요성을 거듭 확인한 것. 이때부터 그는 사이클과 런에서 휴대가 편한 기능성 스포츠뉴트리션에 주목했다고 한다.

박 프로는 "운동 중 일정한 거리나 시간을 정해 에너지를 공급하는 것이 중요하다. 전문 스포츠뉴트리션은 여러 기능으로 기량 향상에도 도움이 된다"면서 "특히 수용단 단백질 음료인 아이엠프로틴 프로틴워터나 젤 형태가 휴대하기 편해 애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박 프로에게서 철인을 배워 국가대표로 활동하는 김지환(24) 역시 체계적인 훈련과 경기력 향상을 위해 스포츠뉴트리션을 섭취한다고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