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대구지하철 참사 막는다… 출입문 자동 개폐기술 지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03년 대구 지하철 사고를 비롯해 최근까지도 출입문이 제 때 열리지 않거나 닫히지 않아 안전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앞으로는 이같은 문제로 추가 피해가 발생하는 일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화재 등 열차 위급 상황 시 열차 정차 후 출입문 잠금장치가 스스로 해제돼 승객들이 별도 조작 없이 출입문을 열고 신속히 대피할 수 있는 기술이 국토교통부 교통신기술 제20호에 지정됐다고 24일 밝혔다.

기존 출입문은 위험상황 발생 시 수동으로 문을 열기 위해서는 먼저 비상레버를 찾아 젖혀야 하는 문제점이 있었다.

이번에 지정된 교통신기술은 지능형 제어장치(DCU)와 기계식 잠금장치를 동시에 갖춘 철도차량용 출입문 기술로서, 2012년부터 열차 494량에 적용돼 안전 및 유지관리 효과를 검증받았다.

DCU는 열차 내 화재발생 등 위험상황을 감지해 출입문 잠금장치를 스스로 해제함으로써 승객들이 별도 조작 없이 손으로 출입문을 열고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게끔 돕는다.

만약 열차 운행 중 DCU 오류로 특정 출입문의 개폐조절이 불가능할 때에는 인접한 출입문이 고장난 출입문의 개폐를 자동으로 제어한다. 이 기능으로 출입문 고장에 따른 회차 가능성을 줄임은 물론, 출입문을 개방한 채 달리는 아찔한 상황이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 기술은 안전뿐만 아니라 유지·관리 능력도 탁월하다. ▲출입문의 고장을 미리 예측할 수 있는 조기경보 기능 ▲무선통신을 이용한 출입문 상태정보 모니터링 기능 ▲출입문 이중제어 기능 등이 DCU에 내장돼 있다.

신기술에 대한 자세한 기술내용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신기술 정보마당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재웅
노재웅 ripbi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위크> 산업부 기자. 건설·부동산 및 자동차 담당.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