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휘국 광주교육감 후보 “수학여행, 금지보다 테마형 전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예비후보는 정부가 세월호 침몰 사고로 전국 초·중·고등학교의 수학여행 전면금지 조치를 내린 것과 관련 24일 “수학여행 전면 금지가 근본적인 대안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장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한 학년 전체가 함께 움직이는 획일적인 대규모 수학여행 방식이 세월호 침몰사고의 근본적인 원인이다”며 “수학여행을 전면 금지할 게 아니라 여행지 선정부터 학생들의 선택권을 존중해 주는 테마수학여행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대규모 수학여행의 경우 300명 이상의 학생들이 한꺼번에 움직이기 때문에 제대로 된 체험교육이 이루어지지 못하는 한계가 있다”며 “한 학급 정도가 움직이는 소규모 테마수학여행의 경우 체험교육 효과가 훨씬 높고, 안전사고 위험성도 크게 낮아진다”고 강조했다.

장 예비후보는 이어 “테마수학여행은 경비 부담과 교사의 업무량이 크게 늘어나는 단점이 있다”며 “정부가 제도적으로 학교현장에 테마수학여행을 정착시키고, 늘어나는 경비 부담을 지원하는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