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1분기 매출 1841억, 영업익 179억

2분기 플루테롤 등 신제품 기대, 신약성과도 선보일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미약품, 1분기 매출 1841억, 영업익 179억
한미약품이 2014년 1분기에도 안정적 성장세를 이어갔다.

한미약품은 2014년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연결기준) 8.1% 증가한 1841억원을, 영업이익은 전년 수준인 179억원, 순이익은 11.4% 성장한 166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28일 잠정공시했다.

1분기에는 아모잘탄(고혈압), 에소메졸(역류성식도염), 팔팔(발기부전), 뉴바스트(고지혈) 등 주력 처방의약품의 꾸준한 매출 달성과 낙소졸(진통소염), 로벨리토(고혈압+고지혈) 등 신제품의 성공적 시장진입에 힙입어 안정적 성장세를 보였다.

특히 R&D 부분에서는 전년 동기대비 27.8% 늘어난 290억원(매출대비 15.8%)을 1분기에 투자함으로써 매출액 대비 15% 이상을 R&D에 투자한다는 연구개발 정책을 이어갔다.

한미약품은 이를 통해 당뇨치료 바이오신약인 LAPS-Exendin4에 대한 다국가 후기2상 임상시험에 돌입했고 임상 지역도 미국과 유럽으로 확대하는 성과를 거뒀다.

중국 현지법인인 북경한미약품은 둔화된 중국 제약시장에도 불구하고, 1분기에 전년대비 10.8% 성장한 2억6723만 위안(468억원)을, 영업이익은 9.1% 증가한 5728만 위안(한화 약 10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이 같은 지속성장에는 주력제품인 마미아이(정장제), 이탄징(진해거담제), 메창안(정장제)을 비롯해 신제품인 리똥(변비약)의 선전이 크게 기여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2분기에는 기 발매한 플루테롤(흡입형천식치료제), 수바스트(고지혈증)를 비롯해 새롭게 선보이는 10여종의 신제품과 개량신약 및 세파항생제 완제 수출을 통해 매출성장을 견인할 것”이라며 “개발 중인 신약 임상결과에 대한 글로벌 학회에서의 발표 등 R&D 성과도 하나하나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