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팔린 폰, 갤럭시도 아이폰도 아니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노키아 1100.
노키아 1100.
지난해까지 단일모델 휴대전화 판매량 1위 기업은 삼성전자도 애플도 아닌 노키아가 차지했다.

28일 정보기술(IT) 전문매체 폰아레나는 노키아의 ‘노키아 1100’이 5년간 2억5000만대가 판매되며 전체 휴대전화 누적 판매대수 최고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휴대전화뿐만 아니라 모든 전자 장치를 통틀어서도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 매체는 노키아 1100 인기 비결로 저렴한 가격을 꼽았다. 노키아 1100은 수십달러짜리 저가 휴대전화다. 또한 노키아 1100은 이통사 약정기간이 없다. 흑백 폰이긴 하지만 기본 휴대전화 기능을 모두 갖추고 있어 인기를 모았다.

이 제품은 흑백 디스플레이에 텍스트는 4줄까지만 사용 가능하다. 해상도는 96×65픽셀이다. 브라우저나 카메라, 모바일 데이터가 없는 기본적인 피처폰이다. 두 종류의 게임이 설치돼 있다.

세계에서 두번째로 많이 팔린 휴대전화는 애플 ‘아이폰5s’로 조사됐다. 1억대의 아이폰5s가 팔렸고 판매량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의 첫 텐밀리언셀러는 이건희 회장이 디자인에 관여했다는 ‘이건희폰’(SGH-T100)이다. 2002년 4춸 출시 이후 삼성은 총 7개의 피처폰을 텐밀리언셀러에 올렸다. LG전자는 2005년 10월 출시한 '초콜릿폰‘(KV-5900)을 비롯해 5개의 피처폰을 출시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74상승 0.42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