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 선도사업' 대상 13곳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뉴스1
/사진제공=뉴스1
정부가 실시하는 도시재생선도사업 대상 지역으로 서울 숭인·창신동 등 13곳을 선정했다.

2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도시재생선도지역으로 국무총리 소속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를 걸친 결과 13곳이 지정됐다.

도시재생선도사업이란 낙후된 도심에 재정비를 실시해 활력을 불어넣는 사업이다. 주로 노후화로 인해 재생이 시급하고 주변지역에 대한 파급효과가 높은 곳을 선정해 지원한다.
도시재생사업은 경제 회복 효과를 목적으로 고용과 산업기반을 개선하는 '도시경제기반형'과 낡은 주거지역을 재정비하는 ‘근린재생형’으로 나뉜다.

이번 도시재생선도지역은 도시경제기반형 2곳, 근린재생형 11곳(일반규모 6곳, 소규모 5곳)이 선정됐다.

선도지역에는 계획수립비(5000만~2억원)와 사업비(60억~250억원)가 4년간 국비로 지원되며 오는 9월부터 사업을 착수해 2017년까지 4년간 진행될 예정이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 twitter facebook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6.53상승 14.1509:43 04/15
  • 코스닥 : 1012.91하락 1.5109:43 04/15
  • 원달러 : 1116.00하락 0.609:43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09:43 04/15
  • 금 : 62.56상승 0.9809:43 04/15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