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언, 10년간 세모 자산 3000억 빼돌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의 핵심 계열사 중 하나로 지목되는 다판다 본점 /사진제공=뉴스1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의 핵심 계열사 중 하나로 지목되는 다판다 본점 /사진제공=뉴스1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가 1997년부터 10년에 걸쳐 현재 부도 상태인 세모의 대다수 사업부와 3000억에 가까운 자산을 횡령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금융권에선 유 전 회장이 법정관리 제도를 악용해 모든 자산과 사업부를 빼돌린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28일 금융감독원과 각사의 사업·감사보고서, 재벌닷컴 등에 따르면 지난 1997년 부도가 난 세모는 당시 자산 규모가 2800억원대 그룹으로, 영위 사업부만 51개에 달했다.

유 전 회장 측근은 이를 교묘하게 이용해 세모 법정관리 진행 과정에서 10년간 2000억원이 넘는 자산을 빼돌려 수십개의 관계사를 설립한 것으로 드러났다.

법정관리를 받던 세모의 핵심사업부인 자동차사업부는 1997년 11월 매각됐다.

유 전 회장 측은 1997년 8월 설립한 온지구(옛 모야플라스틱)를 내세워 자동차사업부를 166억4800만원에 사들였다. 당시 유 전 회장의 차남 혁기씨와 특수관계자는 온지구 총 지분은 49.49%를 보유했었고 현재는 혁기씨(7.11%)와 트라이곤코리아(13.87%), 아이원아이홀딩스(6.98%) 등으로 나눠져 있다.

이 중 13.87%의 지분을 보유한 트라이곤코리아는 장남이 대균씨가 20%를 보유한 대주주로 있다. 아이원아이홀딩스 역시 대균씨와 차남인 혁기씨가 각각 19.44%의 지분을 소유한 대주주에 올라있어 실질적으로는 유 전 회장 일가의 회사로 간주된다.

인천지방법원은 지난 2005년 3월 천해지를 세모의 조선사업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유 전 회장 측이 새천년과 빛난별 등 위장회사를 동원해 천해지를 설립한 후 480억원에 조선사업부를 인수한 것.

당시 새천년은 보유 중이던 천해지의 지분 70.13%를 유씨의 자녀 4명이 대주주로 있는 아이원아이홀딩스에 단돈 60억6000만원에 넘겨 내부거래 의혹이 제기됐다.

천해지 설립 당시 빛난별 지분(12.78%) 역시 다판다(6.39%)와 문진미디어(6.39%)로 넘어갔다.

끝으로 유 전 회장 측은 2007년 8월 새무리컨소시엄을 조성해 세모를 모두 336억9000만원에 인수했다.

인수 후 대주주는 다판다(31%)와 새무리(29%), 문진미디어(20%), 우리사주(20%) 등으로 사실상 유 전 회장 측 관계사들이 그대로 가져간 셈이다.

이에 따라 사업보고서 상에 기재된 세모의 자산은 부도 직후인 1998년 말 2811억원에서 2006년 322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세모가 보유 중이던 핵심사업부의 3000억원에 달하던 자산이 10년에 가까운 기간에 유 전 회장 측 관계사로 모두 넘어갔다. 이런 과정을 거쳐 10년 전 부도가 난 세모와 산하 사업부들은 현재 13개가 넘는 해외법인과 국내 관계사 등 총 50여개에 달하는 ‘세모’ 관계사들로 탈바꿈했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 twitter facebook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6.77상승 4.8913:31 04/12
  • 코스닥 : 997.09상승 7.713:31 04/12
  • 원달러 : 1125.80상승 4.613:3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3:31 04/12
  • 금 : 60.94하락 0.313:31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