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금융사기 기승… OTP 이용자들 껑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신종 금융사기 범죄가 기승을 부리면서 일회용비밀번호(OTP) 이용자들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3월말 기준 OTP 이용자는 944만4000여명으로 집계됐다. 3개월 전(871만7000명)보다 8.7%(72만6000명) 늘어난 수치다.

OTP를 통한 금융 거래 건수는 1억6480만건으로 작년 말(1억6020만건)보다 2.9%(459만건) 증가했다.

OTP 생성기는 인터넷뱅킹 등 전자금융 거래를 할 때 이용하는 보안매체다. 4자리 숫자 35개가 새겨진 보안카드와 달리 일회용 비밀번호를 1분마다 새로 생성해준다.

금융권에서는 OTP 이용자들이 늘어난 것은 보이스피싱과 악성 프로그램을 심어 보안카드 비밀번호를 빼내 돈을 가로채는 이른바 '신종 금융사기'가 늘었기 때문으로 파악하고 있다.

한편 지난 3월 말 기준 OTP 통합인증센터 참여 금융사는 은행 19개사, 증권 35개사 등 총 63개사에 달했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