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혁명수비대, 국내 대형은행에 1.3조 예금 은닉 '의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란 혁명수비대가 한국의 한 대형은행에 1조3000억원 규모의 예금을 은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현지시간으로 4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한 외교 소식통이 이란 에너지기업 페트로시나 아리야(Petrosina Arya)가 한국의 한 대형은행에 작년 3분기 기준 13억달러(약 1조3000억원) 규모의 원화 예금을 예치했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페트로시나 아리야는 이란 혁명수비대가 소유한 이란 최대 건설사 하탐 알-안비야의 에너지사업 분야 위장 기업일 가능성이 높다.

2010년 하탐-알안비야와 그 산하 석유-천연가스회사 세파니르가 유엔 제재대상에 오르자 세파니르의 이름을 감추고 거래를 계속하기 위해 세웠다는 것.

소식통은 페트로시나 아리야는 말레이시아와 옛 소련 연방국가에도 예금이 있으며, 미국과 유럽 금융당국의 감시가 엄해져서 자금을 아시아와 다른 국가로 옮기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5:32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5:32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5:32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5:32 03/08
  • 금 : 66.37상승 3.2615:32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