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그룹 수익 15% 감소… 법인세 1008억 돌려받기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를 제외한 대한민국 주요 기업들의 실적이 대폭 악화됨에 따라 이들이 납부하는 법인세가 급감했다.

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10대 기업집단 계열 12월 결산 상장법인 87곳의 지난해 세전 순이익은 50조9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59조8000억)대비 14.9% 감소한 수치다. 이에 따라 이 회사들의 법인세 비용 역시 2012년 11조9000억원에서 2013년 11조2000억원으로 5.8% 감소했다.

여기서 10대재벌 상장사 수익과 법인세의 절반을 차지하는 삼성전자를 제외할 경우 10대재벌 상장사의 지난해 세전이익은 전년(39조원)대비 31.7% 적은 26조7000억원에 불과하다. 법인세 비용 역시 2012년 8조6000억원에서 2013년 4조9000억원으로 42.3%나 급감했다.

그룹별로는 SK를 제외한 모든 그룹의 실적이 악화했다.

그러나 SK그룹의 실적 개선마저도 전년도 수익 급감에 따른 기저효과(기준시점의 통계치가 너무 낮거나 높아 비교치가 왜곡되는 현상)가 크다는 지적이다.

특히 한진그룹과 GS그룹은 2013년 각각 1조1126억원과 5043억원의 법인세 차감 전 순손실을 기록해 적자전환하거나 적자폭이 확대됐다.

삼성그룹도 삼성전자를 제외할 경우 세전이익이 10조3000억원에서 2조3000억원으로 77.4% 급감했다.

이 밖에 현대중공업그룹(-82.2%), 포스코(-40.7%), 한화(-34,4%) 등도 이익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법인세 비용은 삼성을 제외한 전 그룹이 뚜렷한 감소세를 보였다.

특히 GS그룹과 한진그룹은 적자폭 확대에 따라 각각 원천징수된 법인세 중 1008억원과 966억씩을 환급받았다.

현대중공업그룹도 세전이익이 1조7000억원에서 3000억원으로 급감함에 따라 법인세 159억원을 환급받게 됐다.

이어 한화(-47.3%), 포스코(-42.8%), SK(-15.8%), 롯데(-8.5%), 현대자동차(-6.7%), LG(-3.9%) 순으로 법인세 비용이 줄었다.

삼성그룹의 법인세 비용은 2012년 5조7000억원에서 2013년 6조7000억원으로 17.5% 증가했다. 다만 삼성전자(6조3000억원)의 법인세 비용을 제외한 나머지 상장사의 법인세 비용은 2조4000억원에서 4000억원으로 82.0% 급감한 상태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07.40하락 16.4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