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 오너일가 연봉, 전문경영인 '2배' 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같은 재벌그룹 임원이라도 오너 일가와 전문경영인의 연봉 격차가 2배 이상 벌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7일 경제개혁연구소가 국내 30대 재벌 계열사의 최상위 보수 수령자와 차상위 수령자 간의 보수 격차를 분석한 결과, 보수 격차가 큰 상위 20개 기업 중 19곳에서 총수 일가가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그룹 계열사 73곳이 포함된 이번 조사에서는 최상위 보수 수령자는 평균 24억1000만원, 차상위 수령자는 평균 10억6000만원을 연봉으로 받았다. 전체 임원 287명의 연간 평균 보수액은 14억4000만원으로 집계됐다.

보수 격차가 가장 큰 기업 1~3위는 모두 SK그룹 계열사가 차지했다.

SK의 보수격차(최상위 보수·차상위 보수)가 7.95배로 가장 컸고, SK C&C 7.82배, SK이노베이션이 6.70배로 뒤를 이었다.

세 기업 모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아갔다. 최 회장은 SK에서 87억원, SK C&C에서 80억원, SK이노베이션에서 112억원을 수령했다.

이 외에 금호석유화학(5.99배), 대한항공(5.32배), 현대모비스(5.07배) 등도 큰 격차를 나타냈다. 나머지 기업들도 대부분 2배 이상의 보수 격차를 보였다.

상위 20개 회사 중 전문경영인이 최고 보수액을 받아간 경우는 삼성증권의 김석 대표이사가 유일했다. 이런 가운데 차상위 보수 수령자들은 대부분 전문경영인이었다.

그러나 현대자동차와 GS건설은 최상위 보수 수령자에 이어 차상위 보수 수령자도 총수 일가인 것으로 확인됐다.

현대자동차에서는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에 이어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가장 많은 임금을 받았고, GS건설에서는 허창수 GS그룹 회장과 허명수 GS건설 사장이 보수 수령액이 가장 많은 임원 1~2위에 올랐다.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