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작년 보수 301억원 전액 반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해 받은 보수 301억원 전액을 반납하기로 했다.

7일 업계 및 SK그룹측에 따르면 최 회장이 지난해 받은 보수를 전액 반납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계열사별로 최 회장 보수의 반납 방식과 사용처 등을 놓고 실무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는 최 회장은 지난해 배임 등 혐의로 수감 생활을 하면서 실질적으로 경영 참여를 하지 못했는데도 등기이사로 있던 SK이노베이션 등 4개 계열사로부터 총 301억원의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나 사회적 비판 여론이 비등했기 때문이다.

최 회장은 올해 SK㈜와 SK하이닉스의 비상근 회장으로 재직하되 보수는 전혀 받지 않는 무보수 집행임원으로 남으면서 올해 활동에 대한 보수뿐 아니라 지난해 성과급도 받지 않기로 결정한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3263.84하락 14.8412:06 06/17
  • 코스닥 : 1003.63상승 5.1412:06 06/17
  • 원달러 : 1128.90상승 11.712:06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2:06 06/17
  • 금 : 72.78상승 0.9912:06 06/17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