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SH임대아파트 '계약금 대출' 이달 첫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관악구에 거주하고 있는 A씨(55)는 SH공사에서 공고한 장기전세주택에 당첨됐다. 계약일이 다가오고 있지만 현재 거주하고 있는 주택은 계약종료일이 6개월이나 남아 있다는 이유로 집주인이 보증금을 돌려줄 생각을 하지 않아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서울시가 이러한 서민 애로사항을 지원하고자 전국 최초로 'SH공공임대주택 계약금 대출상품'을 이달 중 출시한다.

이번 대출상품은 현재 시중은행에서도 채권확보 어려움으로 관련 상품이 전무한 상황에서, 시가 우리은행·서울보증보험과 민관협력을 통해 마련해 눈길을 끈다.

현재 살고 있는 집의 계약 기간이 남은 상태에서 SH공공임대주택에 당첨돼 계약하려는 세입자가 대상이다. 그동안 단기간에 자금을 마련할 여유가 없어 시름하던 시민들의 숨통을 틔워줄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 서울시 전월세보증금지원센터 대출상담민원의 23%가 SH공사 임대주택에 당첨됐지만 계약금이 없어 곤란을 겪는 사례인 것으로 파악됐다. 계약일이 다가올 때까지 뾰족한 수가 없는 이들은 울며 겨자먹기로 제2금융권의 연 10%에 달하는 고금리 신용대출상품을 이용해 서민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다.

소득에 관계없이 최대 5000만원, 계약금의 90%까지 대출을 지원하며 대출 금리 또한 2%로 시중 대출상품 이자보다도 절반가량 저렴하다. 대출을 위해 지불하는 보증보험료 및 중도상환수수료, 질권설정료·인지세 등도 모두 면제해 실질적인 금융혜택을 주고자 한 것이 특징이다.

다만, 민간임대주택 계약자는 이번 대출대상에서 제외된다. 이는 SH공공임대주택은 세입자가 계약을 파기하더라도 계약금을 돌려주지만, 민간임대주택은 법률상 집주인이 계약금을 돌려줄 의무가 없는데 따른 것이다.

대출 상환은 잔금납부일 다음날까지 해야 한다. 보유하고 있는 목돈이 보증금에 묶여 있어 일시적으로 자금마련 여유가 없는 세입자를 지원하는 틈새 상품이기 때문이다.

계약금 대출조건 및 구비서류 등 자세한 상담은 전월세보증금 지원센터 홈페이지 및 전화로 하면 된다.
 

노재웅
노재웅 ripbi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위크> 산업부 기자. 건설·부동산 및 자동차 담당.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2.49상승 30.4809:27 07/07
  • 코스닥 : 756.20상승 11.5709:27 07/07
  • 원달러 : 1305.90하락 0.409:27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09:27 07/07
  • 금 : 1736.50하락 27.409:27 07/07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