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린' '정도전' 인기에 사극 도서 '잘나가네~'

11번가, 영화-드라마 사극 인기 속 역사문학 매출 5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역린' '정도전' 인기에 사극 도서 '잘나가네~'
올해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물들이고 있는 사극 바람이 도서 시장을 강타하면서 ‘사극셀러(역사도서)’ 붐이 일고 있다.


SK플래닛 오픈마켓 11번가가 도서전문몰 도서11번가(book.11st.co.kr)를 통해 ‘책장으로 부는 사극열풍’ 기획전을 오는 31일까지 열고 관련 역사문학 서적을 최대 82% 할인 판매한다고 7일 밝혔다. 

올해 ‘사극셀러’ 열풍은 브라운관에서 시작됐다. 명품 사극으로 인기몰이 중인 KBS 대하드라마 ‘정도전’과 MBC 픽션사극 ‘기황후’가 붐을 일구더니 지난달 30일 현빈 주연의 영화 ‘역린’이 개봉하면서 스크린셀러가 인기를 모으고 있다. 도서11번가 내 역사문학 매출은 전년동기(1월~4월)대비 50% 늘었다. 특히 4050세대 구매층이 70%를 차지할 정도로 중년 남성에게 반응이 좋다. 

11번가 오은미 문학도서 담당MD는 “최근 ‘정도전’, ‘역린’과 같은 이슈도서의 구매층은 30대 중반부터 50대까지 폭넓게 형성되고 있다”며 “지난해 ‘해를 품은 달’, ’성균관 스캔들’ 등 인기 드라마의 원작 소설 구매층이 2030대 여성이었던 것과 확실하게 대비된다”고 말했다. 이는 “힘들고 어려울수록 역사도서의 인물과 시대상을 통해 삶의 교훈을 얻고자 하는 소비자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사극 드라마와 영화가 인기를 모으면서 원작 소설과 함께 주인공 및 주변인물들을 재조명한 도서가 잇달아 출간되고 있다. 올해 신규 사극도서 등록은 전년대비 23% 증가했다. ‘정도전’과 함께 ‘이성계’, ‘이방원’ 등 인물 관련 서적은 같은 기간 36% 매출이 늘었다. 기황후의 경우 판타지적 장르가 가미돼 역사 왜곡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오히려 원작에 대한 궁금증으로 방영 전보다 관련 도서 매출이 30% 증가했다. 또 ‘역린’의 배경이 되는 정조시대 관련 도서는 20% 매출이 증가했다. 

도서11번가는 이달 말일까지 ‘책장으로 부는 사극열풍’ 기획전을 열고 100여 권의 사극 도서를 한데 모아 최대 82% 할인 판매한다. ‘혁명, 광활한 인간 정도전(2권)’는 2만2500원, ‘역린 1, 교룡으로 지다’는 1만1250원에 모두 10% 할인가에 판매한다. 또 지난해 큰 인기를 모은 ‘광해, 왕이 된 남자(6500원)’, ‘해를 품은 달 2권세트(1만5600원)’도 구입할 수 있다. ‘동양고전신서(10권)’은 정가(17만원)보다 82% 할인가인 2만9900원에 판매한다. 기획전 추천도서 구입 시 11번가에서 현금처럼 사용 할 수 있는 1만 포인트를 적립해준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07.40하락 16.4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