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독도 여객선 요금 올린 이유 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울릉도~독도 여객선 요금 올린 이유 조사
공정거래위원회가 울릉도와 독도를 운항하는 여객선 선사들의 담합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공정위는 지난해 7월 감사원으로부터 울릉~독도 노선을 운항하는 4개 선사가 예약과 입금 창구를 단일화해 사실상 공동영업을 한다는 진정 내용을 통보받아 조사에 착수했다고 7일 밝혔다.

진정서는 2012년 9월부터 울릉∼독도 운항 노선의 4개 선사가 예약과 입금창구를 단일화해 사실상 공동 영업을 해왔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공정위는 이들 4개 선사가 지난해 6월 여객 요금을 일제히 22% 인상한 점에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담합 의혹을 받는 4개 선사 중 하나인 돌핀해운 소속 ‘돌핀호’는 지난 2일 승객 396명을 태우고 울릉도에서 독도로 향하다가 엔진 고장으로 회황한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393.16하락 26.1618:03 12/06
  • 코스닥 : 719.44하락 13.8818:03 12/06
  • 원달러 : 1318.80상승 26.218:03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18:03 12/06
  • 금 : 1782.40상승 1.118:03 12/06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