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공공임대주택, 재산세 감면혜택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준공공임대주택 세입자들이 10년 이상 안정된 임대료에 살 수 있도록 재산세 감면이 확대된다.

안전행정부는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하는 지방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이 지난 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용면적 40~60㎡의 준공공임대주택은 재산세의 75%, 60~85㎡ 임대주택은 50%까지 면제된다. 이전에는 각각 50%, 25%였다. 40㎡ 이하는 현행대로 전액 면제된다.

준공공임대주택은 민간자본으로 주택임대사업을 유도할 수 있도록 부동산관련 각종 세제 혜택 등이 주어져 공공적 성격을 띤 임대주택을 말한다. 85㎡ 이하에 10년간 의무임대 등 규제를 받는 대신 조세감면 등 인센티브가 주어진다.
 

노재웅
노재웅 ripbi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위크> 산업부 기자. 건설·부동산 및 자동차 담당.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4.51상승 18.6410:18 05/25
  • 코스닥 : 870.22상승 5.1510:18 05/25
  • 원달러 : 1264.00하락 2.210:18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0:18 05/25
  • 금 : 1865.40상승 17.610:18 05/25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