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엔케이, '한전AMI사업' 2차 발주 … "실적 개선 기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로엔케이의 스마트그리드 사업 중 하나인 '한전AMI 사업'이 훈풍을 타고 있다.

로엔케이는 7일 "지난 3월 한국전력공사의 지능형검침인프라(AMI, Advanced Metering Infrastructure) 사업에 대한 1차 물품 공급 발주에 이어 42억 규모의 2차 발주 주문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로엔케이 관계자는 "이번 주문 물량은 전체 계약의 약 23%로, 상반기 중 납품이 완료될 예정"이라며 "이후 지속적인 납품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이번 납품을 통해 재무 구조가 상당 부분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13.50상승 6.1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