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지하철2호선 추돌' 신호체계 관련자 소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이 지난 2일 발생한 서울지하철 2호선 상왕십리역 추돌 사고와 관련, 당일 새벽 신호체계의 오류를 확인했던 서울메트로 신호팀 직원을 조사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서울지방경찰청 열차사고 수사본부는 7일 오후 서울메트로 신호체계를 관리하는 신호팀 직원 오모씨(54)와 신호관리소장 공모씨 등 2명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오씨는 지난 2일 오전 1시30분쯤 지하철 2호선 신당~상왕십리역 구간에 신호체계 이상이 있다는 사실을 가장 처음 발견했다. 경찰은 오씨가 신호관리소장인 공씨에게 이 같은 사실을 보고했는지 집중적으로 수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조사를 통해 신호체계 오류가 상부에 정확하게 보고됐는지, 보고됐다면 어느 선까지 보고가 이뤄졌는지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앞서 서울메트로 측은 사고 14시간 전에 신호체계 오류를 발견하고도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고 결국 같은 날 오후 3시30분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한편, 경찰은 전날 서울 서초구 서울메트로 본사 기계실 관련 부서, 중구 서울메트로 동대문 별관, 2호선 을지로입구역, 금천구 소재 신호 데이터 입력 민간업체 등 4곳을 압수수색해 압수품을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