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리테일, 공모 첫날 2556억 몰려… 경쟁률 5대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BGF리테일의 공모청약 첫날 2556억이 넘는 자금이 몰렸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BGF리테일의 공모주 청약 첫날인 7일 삼성증권과 대신증권, 한국투자증권과 한화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에 총 623만6140주의 청약이 들어왔다.

이들 5개 증권사에 배정된 주식수는 총 123만2006주다. 이날 경쟁률은 5대1을 기록했다. 청약금액으로는 2556억8174만원이 몰렸다.

BGF리테일의 공모가는 4만1000원으로 공모가 밴드(4만1000원~4만6000원)의 하단이다.
지난달 24일부터 이틀간 진행된 기관 수요예측에서는 국내외 730개 기관이 참여해 337.1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유병철
유병철 ybsteel@mt.co.kr  | twitter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9.61하락 40.2315:03 12/02
  • 코스닥 : 733.94하락 6.6615:03 12/02
  • 원달러 : 1300.90상승 1.215: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5: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5:03 12/02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