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해는 이제 그만' 돌출입교정 상태에 따라 다양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해는 이제 그만' 돌출입교정 상태에 따라 다양해
흔히 입이 튀어나와 있는 모습을 돌출입이라 부른다. 이 돌출입은 한국인을 비롯한 동양인에게 나타나는 특징 중 하나인데 환경에 적응해 생활할 수 있도록 대대로 내려오는 유전적인 성향이 보존되어 있기 때문이다.

돌출입은 가지고 있는 사람을 퉁명스럽고 세련되지 못한 이미지를 주고 팔자주름을 부각시켜 나이들어 보이게 할 수 있다. 또한 우리나라 대부분의 돌출입은 치아 뿐아니라 잇몸까지 앞으로 나와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경우 입이 잘 다물어지지 않아 불편할 수 있고 웃을 때 잇몸이 심하게 보이는 경우가 있어 콤플렉스로 작용할 수 있다.

외모도 경쟁력이 되는 요즘 돌출입은 외모에 대한 자신감을 떨어뜨리고 상대방에게 부정적인 이미지를 줄 수 있어 큰 고민거리이자 스트레스로 작용한다. 이에 최근에는 돌출입을 교정할 수 있는 다양한 시술법이 등장해 이러한 시술을 통해 돌출입을 교정하려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턱은 정상이지만 치아만 앞으로 뻐드러진 돌출입의 경우는 치아교정만으로 개선이 가능하다. 치아교정을 통해 돌출입을 교정할 경우 교정기간이 길고 교정기를 착용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최근 다양한 교정장치와 교정방법의 발달로 환자의 고민을 줄이는 노력이 이루어 지고 있다.

많은 한국인에게 흔히 나타나는 잇몸까지 앞으로 나온 돌출입의 경우는 수술이 필요하다. 돌출입 수술은 송곳니 뒤의 치아를 하나씩 빼고 치아를 빼서 생긴 공간에 잇몸뼈를 절제한다. 그후 잇몸뼈와 치아를 통째로 이동 시켜 주는 방법을 사용하는데 이 수술법을 ‘전방분절절골술(ASO, anterior segmental osteotomy)라 부른다.

전방분절절골술은 돌출 정도가 4mm이상인 경우, 잇몸 상태가 좋지 않아 교정을 할 수 없는 경우, 웃을 때 잇몸이 많이 보이는 경우 효과가 높고 비교적 교정기간이 짧아 단기간에 만족스러운 교정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잇몸 뿐만 아니라 아래턱이 함께 나온 경우, 일반적인 돌출입으로 수술할 경우 합죽해보일 염려가 있는 경우, 이미 발치를 하여 추가적으로 발치 할 수 없는 경우 등에는 양악수술이 필요하다. 양악수술은 위턱과 아래턱 모두를 뒤쪽으로 이동시키는 수술로 돌출입이 자연스럽게 들어가 얼국 전체 이미지를 바꿀 수도 있다.

노종훈 성형외과 노종훈 원장은 “돌출입 수술은 난이도가 높고 특히 양악수술의 경우 확실한 효과를 기대하는 만큼 부작용의 위험도 크기 때문에 임상경험이 많은 전문의의 수술이 강조된다”라며 “환자마다 치아와 턱구조가 다양하기 때문에 본인의 상태를 정확하게 검사한 수 가장 적합한 치료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조언했다.

<도움말, 이미지제공=압구정동 노종훈 성형외과>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