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찾아가는 노인맞춤형 평생교육 지원사업' 신청 기간 연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 '찾아가는 노인맞춤형 평생교육 지원사업' 신청 기간 연장
지난 4월 베이비붐세대 사회공헌활동 설명회가 고령사회고용진흥원에서 열렸다.

이 사업은 은퇴하는 베이비붐세대의 전문성을 살려 이들을 노인관련기관에 파견해 어르신들에게 노후관련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이를 통해 어르신들의 평생교육을 진작하는 사업이다.

경기도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노후프로그램 전문가를 선발해 이들을 교육, 양성한 후 31개 시·군 에서 지역 노후전문가로 평생교육 분야 사회공헌 활동을 하게 할 계획이다.

양성된 노후전문가들은 2인 1조가 돼 경로당, 노인복지관, 시니어클럽 등 노인관련시설을 방문해 어르신들에게 필요한 건강, 여가, 가족관계, 일자리 등 노후 프로그램을 상담과 강의 형태로 제공한다. 또한 어르신들이 주의해야 할 금융사기, 방문판매, 보이스피싱 등 경제 프로그램도 소상히 안내할 예정이다.

지난해 활동한 노후전문가 21명은 새로 선발될 노후전문가들의 멘토로 나서 멘토링과 참여자들의 현장 활동을 돕게 된다.

지난해 노후 전문가로 활동하고, 올해 멘토와 지역전문가로 다시 나서는 윤정택(64·안양)씨는 “노인복지관 등 복지시설에 건강 등 노후프로그램을 전파하면서 지역사회 발전에 보람을 느낀다”면서 “은퇴하기전 막연한 두려움을 극복하고 제2인생을 자신있게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노인맞춤형 평생교육 진흥차원에서 진행되는 이 사업은 경기도 역점사업인 ‘5563 새출발프로젝트’의 일환이다.

한편 사업을 총괄하는 경기도는 참가 문의가 쇄도함에 따라 참가신청자를 당초 62명 모집에서 70명으로 늘려잡고 신청기간을 5월 15일까지 연장키로 했다.

참여자로 확정되면 기본교육과 전문교육을 거쳐 6월 중으로 현장활동을 시작해 11월까지 활동하게 된다.

참여자에게는 월 20만원의 활동비를 지원하고 활동을 모두 마치면 노후프로그램 전문가 인력풀에 등재돼 복지시설 등에서 노후 프로그램을 강의할 수 있으며, 스스로 강의와 상담을 진행할 수도 있다.

경기도 내 지역에서 노후전문가로 활동하고 싶은 50대~60대 초반 퇴직자(1950~1963년)라면 누구나 신청가능하다.

이 사업은 보건복지부(한국노인인력개발원), 경기도가 주관하고 고령사회고용진흥원이 참여자의 전문교육과 사회공헌 현장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참여하려는 베이비붐세대 경력자는 신청서, 자기소개서 등을 고령사회고용진흥원 사회공헌팀에 제출하면 된다. 본 사업과 관련해 신청서 등 자세한 내용은 전화(02-3675-7179)로 문의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5:30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5:30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5:30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5:30 06/22
  • 금 : 71.79상승 0.8115:30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