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이 저작권 등록한 '중대형 평면 11종' 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스코건설은 시장조사 및 설문조사 등의 리서치를 통해 변화하는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과 니즈를 반영한 중대형(전용면적 101㎡·112㎡·125㎡) 평면 11종을 개발하고 저작권 등록을 마쳤다.

이번에 새롭게 개발한 중대형 신평면은 각 평형대별로 예상 수요와 타깃을 파악하고 각 수요층의 라이프스타일에 적합한 공간을 개발해 ‘수요 맞춤형’ 평면을 개발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전용면적 101m2 특화 평면도.
전용면적 101m2 특화 평면도.
최근 저출산,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인해 가구 당 평균 구성원 수가 줄어들어들면서 방의 갯수만 많은 중형평형에 대한 필요성이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포스코건설은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해 중대형 평형을 필요로 하는 소비자의 의견을 구체적으로 파악하고, 소비자가 원하는 주거 공간으로 새롭게 재탄생시켰다.

일례로 포스코건설은 소형평형 대비 공간의 크기와 방 개수만 늘어났던 기존의 일반적인 중대형 평면에서 벗어나 각 가족 구성원을 위한 개별 공간에 대한 요구사항을 반영해 알파룸·취미실·서재와 같은 기능실을 강화한 평면을 설계했다.

중대형평형 아파트는 평균 구매 연령층이 소형평형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기 때문에 마스터 공간의 사용성 확대에 대한 요구가 높았다. 이에 따라 포스코건설은 마스터 공간 안에서 부부의 취미생활 혹은 개인 작업실 등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세대 전면에 마스터 전용 미니서재 공간을 구성했다.

이는 미니서재 대신 드레스룸 공간을 더욱 넓게 사용할 수 있는 옵션 선택도 가능하며 후면에도 창이 있어 채광과 맞통풍이 가능한 구조로 설계했다.

자녀존 역시 소형평형의 평면과 차별화하기 위해 자녀침실에서 공용욕실로 바로 출입할 수 있도록 출입구를 내어주었다. 또 자녀침실에도 마스터 공간과 같은 파우더, 갱의공간 등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소비자들의 요구를 반영, 자녀침실과 공용욕실 입구 사이에 파우더 수납장과 갱의공간을 마련하여 또 하나의 마스터 공간(sub-master)이 되도록 설계했다.

새롭게 개발한 공용욕실 파우더 수납장은 자녀가 앉아서 옷을 편안하게 탈의하고 갈아입을 수 있고 화장품과 목욕가운, 속옷 등의 수납이 가능하다. 해당 수납장은 현재 디자인권 출원을 마친 상태다.

그 밖에 자녀침실 혹은 거실 쪽에서 공부방 혹은 취미실로 사용할 수 있는 알파공간인 룸인룸(room-in-room), 세탁기와 전기건조기 모두 나란히 설치할 수 있어 원스톱 세탁을 가능케 하는 다용도실 세탁·건조 시스템, 현관 대형 수납창고 등도 적용됐다.

포스코건설은 이번에 개발한 평면이 향후 더샵 분양 아파트에 적극 활용돼 실수요자로부터 좋은 평가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병화
김병화 mttim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2.04하락 110:40 08/03
  • 코스닥 : 1034.85하락 2.9510:40 08/03
  • 원달러 : 1152.50상승 1.610:40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0:40 08/03
  • 금 : 73.28하락 0.6210:40 08/03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어제 이어 오늘도 국회 방문
  • [머니S포토] 이낙연 '한교총 방문'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與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박완주 정책위의장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어제 이어 오늘도 국회 방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