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운태 후보,'무등산 사랑 6대 프로젝트'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운태 광주시장예비후보(무소속)는 11일 무등산 증심사 입구 등산로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무등산 사랑 6대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무등산 사랑 6대 프로젝트'는 △국립공원 무등산의 주상절리대를 세계지질공원 인증 △정상부위의 군사 및 방송·통신 시설 통합·이전 △지산유원지 인근에 오감한옥마을 조성 △충효동·금곡동 일원에 힐링 파크 조성 등 무등산의 생태환경 복원과 자연휴양지로서의 기능을 높이는 방안 등이다.

강 후보는 무등산 정상 3봉과 서석대·입석대·광석대 등 지질명소 26곳과 호수생태원, 환벽당, 가사문화유적권 등 문화유적 22개소를 포함한 약 110㎢에 대해 6월 중에 환경부의 국가지질공원 인증절차가 끝나면 이를 바탕으로 세계지질공원 인증 및 유네스코 세계유산 지정을 받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무등산 국립공원 최정상 3봉(천·지·인왕봉)에 대한 지역민의 환원 열망과 정상 군부대 이전요구를 국방부가 원칙적으로 받아들임에 따라 내년에 기본계획수립에 착수하는 등 앞으로 4년간 약 500억원의 국비로 오는 2018년 경관복원까지 마치게 된다고 말했다.

더불어 중봉·장불재에 산재한 6기의 송신·중계탑도 1개소로 통합하는 것과 훼손지를 복원하는 사업도 오는 7월 기본계획용역결과를 토대로 약 250억원의 국비를 들여 내년 실시설계에 이어 오는 2016년부터는 사업이 본격적으로 전개된다.

강 후보는 이와 함께 원효사 집단시설지구 정비가 상가들의 동의를 바탕으로 정비타당성용역 중간보고회 및 주민설명회와 이주예정지까지 제시되는 등 탄력을 얻고 있다며, 오는 2018년까지 5년동안 국비 250억원으로 사업을 마무리해 낡은 취락지 및 상가 오염원, 탐방환경 저해요인 제거로 공원환경을 크게 개선시키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무등산의 쾌적한 환경을 활용하고 동구 지산유원지의 재생 활성화 차원에서 주변 일대 약 26만8000㎡(약 8만평)에 90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올해부터 오는 2018년까지 오감한옥마을을 조성하고 이곳에 한옥주택단지는 물론 공방촌과 게스트하우스, 음식타운 및 기반시설 등을 갖춘다는 복안이다.

마지막으로 광주호 상류 일원 북구 충효동·금곡동 지역 330만㎡(100만평)의 공간을 내년에 그린벨트 해제를 거쳐 오는 2016년부터 사유지 매입에 들어간 뒤 수변위락시설과 온천 및 숙박시설, 명상센터, 향토민속촌, 청소년수련원 등과 함께 생태휴양 숲을 대폭 확장한 '힐링 파크(생태문화휴양타운) 조성계획'도 공개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