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강운태, 광주시장 후보 단일화 '난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무소속 이용섭·강운태 두 후보가 광주시장 후보 단일화 필요성에는 공감대를 이뤘지만 단일화 시점을 두고 이견을 보이는 등 난항을 겪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 예비후보는 12일 광주광역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5월 16일 광주시장 후보 선관위 등록마감일까지 단일화를 매듭짓자"고 제안했다.

그는 "새정치민주연합의 밀실 공천을 심판하고 낙하산 후보를 이기기 위해서는 무소속 후보간 단일화가 꼭 필요하다는 것이 시민과 전문가들의 판단이다"며 "현재까지 후보자 간 이해관계 때문에 단일화 논의가 한 발자국도 진전되지 못하고 있는 것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16일 선관위 후보 등록 마감일 전에 단일화를 이뤄내지 못하면 두 후보 간 단일화는 현실적으로 매우 어려운 상황에 직면할 것이다"며 "단일화 무산으로 낙하산 후보에게 광주의 미래를 맡긴다면 광주는 식물 광주로 추락되고 두 후보는 역사에 큰 죄를 짓게 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지금은 누가 단일 후보가 되느냐보다는 광주의 명예와 광주시민의 자존심을 회복하고 김한길·안철수의 구태정치를 심판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시민들이 많이 걱정을 하고 있어 강 후보께서 시민들이 납득할 만한 구체적인 단일화 방법과 일정을 제시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강운태 예비후보는 이날 앞서 가진 주택정책 공약 기자회견에서 "이기기 위한 후보 단일화를 위한 시점으로 지금은 빠르다"고 밝혔다.

그는 "밀실·야합공천을 심판하기 위해서는 단일화 방법보다는 시기가 더 중요하다"며 "이달 말쯤 후보 단일화를 하는 것이 가장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란 전문가들의 분석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병완 후보를 포함한 무소속 3자 단일화도 필요하다"며 "단일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강 후보 측 조경완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시한에 쫒겨서 하는 단일화보다는 밀실야합공천 후보를 심판하는 효과가 극대화 될 수 있는 때를 택하자는 입장이다"며 "그 시점은 5월 하순으로 본다"고 밝혔다.

이어 "단일화를 위한 단일화는 의미가 없고 밀실야합공천 후보를 압도적으로 이길 수 있는 단일화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앞으로도 양측간 대화를 성실히 진전시키겠다"고 말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