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인터내셔널, 미얀마서 대형 호텔 착공식 열어

12일, 미얀마 양곤서 포스코건설, 호텔롯데, 대우증권과 공동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우인터내셔널, 미얀마서 대형 호텔 착공식 열어
대우인터내셔널은 12일 미얀마 경제수도 양곤에서 포스코건설, 호텔롯데, 대우증권과 공동으로 미얀마 호텔 착공식을 개최했다.


호텔 착공식에는 전병일 대우인터내셔널 사장과 황태현 포스코건설 사장, 송용덕 호텔롯데 사장, 김기범 대우증권 사장 등 사업관계자와 한·미얀마 경제계 인사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착공된 미얀마 호텔은 미얀마 중심부에 위치한 인야(INYA)호수 인접 부지 내 15층 규모(총 346실) 럭셔리 호텔 1동과 29층 규모(총 315실)의 롱스테이 호텔 1동 등 총 2개 동을 건설, 운영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대우인터내셔널은 미얀마에서 대규모 호텔 인프라 조성사업에 프로젝트 입찰단계부터 토지사용 허가까지 전 프로세스를 총괄하는 주관사로서 국내 유수의 기업들과 동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총 사업규모는 2억 2000만 달러이며 시공은 포스코건설이, 호텔 및 레지던스의 운영은 호텔롯데가 맡고 대우증권은 프로젝트 파이낸싱을 활용해 사업 자금을 조달한다.


이번 사업은 미얀마 정부로부터 양곤의 인야(INYA)호수에 인접한 부지를 최대 70년간 임차해 운영 후 반납하는 BOT(Build-Operate-Transfer) 방식으로 추진되며 2016년 말 완공해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한편 대우인터내셔널은 1985년 국내 최초로 미얀마에 진출한 이래 미얀마 북서부 해상 A-1광구의 쉐(Shwe)가스전과 쉐퓨(Shwe Phyu) 가스전, A-3광구에서 미야(Mya) 가스전을 발견한 후 운영권자로서 지난해 6월부터 가스전 상업 생산을 개시한 바 있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