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육아 참여 '첫 돌'까지 75%...목욕시키기를 가장 잘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빠의 육아 참여 '첫 돌'까지 75%...목욕시키기를 가장 잘해
아빠가 육아에 가장 활발하게 참여하는 시기는 첫돌 직전까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베이비페어 주최사 (주)베페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자사 홈페이지(http://www.befe.co.kr)의 여성 회원 653명에게 실시한 ‘아빠들의 육아 활동’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아빠들의 육아 전성기는 ‘출생부터 첫 돌까지’라는 답변이 54%(356명)로 가장 많았고, ‘임신 및 태교 기간’이 21%(137명)로 그 뒤를 이었다. 이는 임신과 출산 직후 몸조리 하는 기간이 아내가 육체적으로 가장 힘든 시기라는 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리고 ‘첫 돌 후에도 꾸준히 참여한다’의 응답률은 15%(95명)에 불과해 아내의 신체 활동이 정상으로 회복되는 첫 돌 이후부터는 남편의 육아 활동 기여도가 급격히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아빠의 하루 평균 육아 시간은 '2시간 미만'이 57%(371명)로 가장 많았고, ‘2~3시간’ 25%(163명), ‘3시간 이상’ 14%(93명) 순으로 집계 되었다. 보통 아빠들은 퇴근 후, 저녁 시간대에만 육아 활동에 참여하고 있어 현실적으로 2시간 내외가 일반적으로 한계치에 가까울수밖에 없다.

이와 더불어 아빠가 잘하는 육아 종목 1위는 '목욕 시키기’가 39%(256명), 2위는 '실내외 놀이 및 교육'이 26%(172명)를 차지해 육체적 노동이 필요한 분야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반면, '분유 수유 및 이유식 먹이기'는 5%(32명)에 불과해 섬세한 분야를 아빠들이 가장 어려워했다.

반면 엄마들이 바라는 아빠의 육아 역할은 ‘실내외 놀이 및 교육’이 55%(359명)로 1위였다. 이 중에서도 뛰고 구르는 등 온몸으로 하는 활동적인 놀이를 자녀와 함께 하길 원했다. 이어 '달래기 및 재우기' 24%(160명), '훈육' 11%(71명) 등을 아빠가 책임지고 해주길 바란다고 답했다.

<이미지제공=베페>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8.15상승 5.6213:03 12/01
  • 코스닥 : 740.02상승 10.4813:03 12/01
  • 원달러 : 1306.50하락 12.313:03 12/01
  • 두바이유 : 80.44하락 0.5213:03 12/01
  • 금 : 1759.90하락 3.813:03 12/01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개폐시연 바라보는 원희룡 장관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김기문 회장 '중소기업 파이팅!'
  • [머니S포토] 서울교통공사 6년만에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역시 다음달 2일 예고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