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재수술 원인 구형구축, 원천봉쇄·예방방안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슴재수술 원인 구형구축, 원천봉쇄·예방방안은?

볼륨감 있는 몸매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가슴성형을 원하는 여성들이 많다. 하지만 가슴성형은 수술 후 부작용에 대한 염려도 있고, 크기뿐만 아니라 모양의 자연스러움에 대한 고찰이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에 수술을 결정하기까지 많은 시간이 걸리곤 한다.
 
수술을 결정하기 전 주의해야 하는 것은 구형구축이라는 부작용이다. 구형구축은 공처럼 봉긋하게 가슴이 올라와 모양이 부자연스러워지고 가슴을 만졌을 때 촉감이 딱딱함이 느껴지는 현상을 일컫는데, 가슴재수술을 받는 이들 대부분이 이러한 문제를 겪는 것으로 알려진다.

구형구축의 원인은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과도한 출혈, 감염, 환자의 개인체질, 등으로 들 수 있다. 수술 중 출혈이 많거나 수술 시간이 길어질 경우 조직이 노출되는 시간이 길어 구형구축이 일어날 위험이 높아진다.

수술 후 6개월 이전에 증상이 나타난 경우에는 적극적인 마사지로 개선되기도 하지만 모양이 변할 정도로 증상이 심하다면 재수술이 필요하다. 다만 가슴재수술은 가슴 재수술은 보형물을 삽입할 새로운 공간을 만들어야 하며, 추가적으로 구형구축의 발생이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기에 성형수술 중에서도 어려운 측에 속한다.

실제 가슴재수술은 가슴성형 후 최소 6개월이 지나야 하고, 수술시간도 더 길어지고 어렵다. 그렇기에 가슴성형을 진행할 시에는 좀 더 신중하게 선택하는 것이 좋다.

처음부터 무리한 보형물을 삽입하기보다는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을 거쳐 자신의 신체와 맞는 크기의 보형물 크기를 결정하여 재수술이 진행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만일 수술 후 가슴이 딱딱해지고 통증이 느껴진다면 담당 전문의와 빠른 상담을 받는 것이 좋고, 이때 보다 경험이 풍부한 전문의를 통해 수술을 진행한다면 이런 부작용을 사전에 예방할 수도 있다.

이와 관련, 티엘성형외과 임중혁 원장은 최근 내시경 수술을 이용한 가슴성형 절개법으로, 보형물이 들어갈 공간을 정확한 박리하여 빠른 회복력을 보여주면서 구형구축의 부작용을 예방하는 방식의 수술을 소개했다.

내시경을 이용한 가슴확대 수술은 수술 부위를 직접 전문의가 눈으로 확인하면서 보형물을 삽입하기 때문에 출혈 부위까지 바로 확인하고 지혈할 수 있어 수술 후 통증이나 붓기가 적고, 회복기간을 최소화 시킨 수술법이란 설명.

임중혁 원장은 “가슴재수술의 경우 형성되어 있는 피막을 정확하게 제거해 주는 것이 중요한데, 내시경을 이용한 물방울 가슴성형은 이를 용이하게 하면서, 촉감과 모양의 자연스러움을 극대화 시킨 방법으로 권장할 만하다”고 덧붙였다.

<도움말, 이미지제공=티엘성형외과>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