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준 하나은행장, 중징계 직전 성과급 챙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뉴스1
/사진제공=뉴스1
김종준 하나은행장이 중징계 확정 직전 성과급을 챙긴 것으로 파악돼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금융그룹은 지난달 17일 계열사 임원들을 대상으로 주식연동 성과급인 스톡그랜트(stock grant)를 일괄 지급했다.

이번 성과급은 지난 2011년 경영실적에 따른 성과급으로, 하나은행 임원 약 50명이 50억원을 현금 지급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대투증권 임원 14명은 15억원, 하나SK카드 경영진 8명은 9억원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이번 성과급 지급 결정이 김 행장의 중징계 의결 전날(16일)에 결정된 것이라는 것. 김 행장은 약 7800만원의 성과급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은행 내규 상 징계를 받은 임원은 성과급의 50%까지 받을 수 있다. 

김 행장은 지난달 17일 하나캐피탈 사장 시절 미래저축은행 부당 지원 등을 이유로 문책경고 상당의 중징계를 의결했고, 징계는 지난달 말 확정됐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8.71하락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