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4층 진입로' 추가 붕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월호 사고 해역 /사진=머니투데이 DB
세월호 사고 해역 /사진=머니투데이 DB
세월호 참사 29일째인 14일, 세월호의 일부 구역 붕괴가 진행 중인 가운데 4층 선미 통로 입구가 추가로 무너진 것으로 확인됐다.
 
고명석 범정부 사고대책본부 대변인은 14일 오전 진도군청 회의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오늘 새벽에 입수하는 과정에서 선체 붕괴가 조금씩 더 진행되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4층 선미 다인실 3곳 진입로가 추가로 허물어졌다"고 밝혔다.
 
4층 선미의 경우 기존에는 하잠줄에서 다인실로 연결되는 진입로가 있었다. 구조팀은 진입로 이용이 어려워짐에 따라 창문을 깨고 선미 중앙 다인실을 거쳐서 진입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선체 붕괴가 확인된 곳은 격실 4곳과 선미 진입로 등 총 5곳으로 늘어났다.
 
대책본부는 침몰 사고 발생 한 달인 오는 15일까지 수색 결과를 종합 검토해 새로운 수색 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