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I "1·2인가구 늘어도 소형보다 중형주택 선호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강남 아파트단지 전경 /사진제공=뉴스1
서울 강남 아파트단지 전경 /사진제공=뉴스1
가족의 규모가 감소하더라도 소형 주택보다는 중형주택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14일 '고령화·소가족화가 주택시장에 미치는 영향 및 정책 시사점 분석' 보고서를 통해 "최근 증가하는 1·2인 가구의 구성원은 대부분 노년층으로 중형주택을 선호한다"고 밝혔다.

KDI가 연령대 및 가구유형별 주택 규모 분포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2035년까지 극소형(30㎡ 이하), 소형(30∼50㎡) 수요는 소폭 감소하고, 중소형(50∼70㎡), 중형(70∼100㎡), 중대형(100∼130㎡) 수요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대형(130㎡ 이상)은 수요 증가가 미미할 전망이다.

KDI 관계자는 "소가족화 추세에 맞춰 소형주택을 추가공급해야 한다는 것은 단순한 생각"이라며 "향후 정부의 부동산대책은 중형주택 공급확대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1~2인 가구의 대부분이 노년층에서 발생하고 있는데 이들은 기본적으로 자산형성기에 축적된 주택자산을 지속적으로 소비하는 계층"이라며 "이들을 위한 소형주택의 추가공급이 필요한지에 대한 정책적 고민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김병화
김병화 mttim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