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운태·이용섭 광주시장 후보 단일화' 비난 목소리 고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정치민주연합 광주시장 전략공천에 반발해 탈당한 강운태·이용섭 후보가 14일 단일화에 입을 맞춘 가운데 양 후보의 단일화를 비난하는 목소리도 고조되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 광주시당은 14일 “강·이 후보의 단일화는 끝없는 탐욕과 자기중심적 이기심의 연대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광주시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양 후보가 단일화를 명분으로 자신의 과거 발언과 입장마저 손바닥 뒤집듯 하는 태도는, 시정에 대한 철학도, 원칙도 없을 뿐만 아니라 최소한의 양심마저 의심케 할 지경이다”고 맹공을 퍼부었다. 

각 후보에 직격탄도 날렸다.

광주시당은 이용섭 후보를 향해 “출마선언 당시, ‘지시하고 명령하고 통제하는 새누리당식 오만과 독선의 리더십을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면서 “그 비난의 당사자와 단일화하겠다니, ‘새누리당식 오만과 독선의 리더십’을 수용하겠다는 것인가? 이 후보의 시정철학은 도대체 무엇인가?”라고 꼬집었다.

또 “임기 동안 다섯 차례나 압수수색을 당한 자치단체가 대한민국 어디에 있던가? 누구 때문에 애꿎은 광주시 공무원 수십 명이 사법처리되었는가? 이 정도라면 시민 앞에 석고대죄해도 부족할 판인데, 또 다시 시장직을 연장하겠다는 것은 개인의 탐욕 이외에는 설명할 길이 없다”며 강운태 후보를 정조준했다.

광주시당은 이어 “공천받지 못했다고 동반 탈당하고, 서로 삿대질하던 상대후보와 단일화하겠다는 발상이야말로 광주정신에 배치되는 행위일 뿐이다”고 지적했다.

광주시장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이병완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새정치민주연합과 강운태·이용섭 후보를 싸잡아 비난했다.

이 예비후보는 이날 출사표를 통해 “명분도, 절차도, 시기도, 방법도 어느 것 하나 광주시민을 염두에 두지 않은 치욕스러운 일이다. '새정치'와 '민주주의', '개혁'을 입으로라도 만드는 야당이 이럴 수는 없다”면서 “이들이 감히 광주의 미래를 말할 순 없다”고 주장했다.

또 “광주를 위해서는 서로를 혁파대상이고, 극복 대상이라고 주장하며 광주시장에 출마했던 후보들이 무슨 명분과 대의로 단일화를 말하며, 광주문제에 대한 진단도, 가치도, 비전도, 철학도 다르면서 오로지 시장자리를 탐하는 정략에 불과하다”고 두 후보의 단일화를 평가절하했다.
 
그는 이어 “결코 섞일 수 없고, 할 수도 없는 단일화 주장은 시민의 눈과 귀를 호도하는 낡은 정치 수법일 뿐이다”고 일축했다.

이와 함께 윤장현 새정치민주연합 광주시장 후보측은 이날 ‘임을 위한 행진곡’ 5·18기념곡 지정 미관철과 관련, 강운태·이용섭 무소속 후보가 ‘안철수·김한길 공동대표에게 광주땅을 밟을 자격이 없다’는 발언에 대해 대변인 논평을 내고 “강운태 후보는 80년 광주가 피 흘릴 때, 공무원 신분으로 광주에 특파돼 무슨 명령을 받고 무엇을 조사했는지, 송정리에 3일간 머무르면서 어떤 활동을 했는지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용섭 후보는 광주학살의 가해자이자 쿠데타의 주역인 전두환 군사독재정권 당시 청와대에 복무하면서, 무슨 명령을 받고 어떤 일을 했는지, 이 학살을 정당화하는 일을 하지는 않았는지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반박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8:03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8:03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8:03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8:03 05/11
  • 금 : 66.74상승 0.8418:03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