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은 남자가, 살림은 여자가"…깨고 싶은 고정관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람들 사잉에 오해와 다툼을 낳는 것중 하나다 바로 편견이다. 남녀가 합치는 결혼에서도 편견이 없을 수 없을터. 그렇다면 미혼남녀가 생각하는 결혼에 대한 편견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수현운 미혼남녀 912명(남성 452명, 여성 460명)을 대상으로 지난 29일부터 13일까지 실시한 ‘결혼에 대한 편견 1위?’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를 15일 밝혔다.

먼저 남성의 경우 ‘집은 남자가 해 와야 한다’(257명/56.9%)를 1위로 꼽았다.

설문에 참여 한 박모씨(31·남)는 “남자는 집, 여자는 혼수와 예단이라는 공식이 부모님 세대에서는 당연할지 모르나 요즘 젊고 의식 있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통하지 않는 것 같다”며 “불필요한 결혼비용은 최대한 줄이고 결혼비용을 공평하게 부담하거나 집 대출금의 경우 결혼해서 함께 갚아나간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고 답했다.

이어 ‘경제권은 여자가 가져야 한다’(132명/29.2%), ‘장남/장녀가 부모님을 모셔야 한다’(42명/9.3%), ‘아이는 꼭 낳아야 한다’(21명/4.6%)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성들은 ‘살림은 여자 몫이다’(207명/45.1%)를 1위로 꼽았다.

유모씨(28·여)는 “육아를 비롯한 가사일이 결혼 후 여자의 몫이라는 것에 어느 정도 동의하지만 상황에 따라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워킹맘이 늘어나는 동시에 살림하는 남자도 늘고 있다고 하는데 편견을 깨고 역할분담을 현명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뒤 이어 ‘장남/장녀가 부모님을 모셔야 한다’(136명/29.6%), ‘아이는 꼭 낳아야 한다’(70명/15.1%), ‘집은 남자가 해 와야 한다’(47명/10.2%) 순으로 조사 됐다.

결혼정보업체 노블레스 수현의 김라현 본부장은 “사회규범이 정한 남녀의 역할 분담이 있지만 요즘은 점차 그 경계가 무너지고 상황이다“며 “결혼생활에 관해서도 굳이 편견에 얽매일 필요 없이 당사자 두 사람의 주체적인 판단과 결정이 필요할 것이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