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신작 '일대일', 마동석 7번의 옷갈아입기로 연기 폭 과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기덕 신작 '일대일', 마동석 7번의 옷갈아입기로 연기 폭 과시
김기덕 감독의 스무 번째 작품 <일대일>이 마동석의 의상 사진을 전격 공개하며, 그간 베일에 감춰져 있던 의문의 테러 단체 ‘그림자’에 대한 비밀을 살짝 드러냈다. 

그간 연쇄살인마, 열혈기자, 조폭 출신 대리운전사 등 충무로의 대표 신스틸러로서 강렬한 캐릭터를 도맡아왔던 마동석은 <일대일>에서 그 종합선물세트라 할 수 있는 파노라마 연기 변신에 도전한다. 

김기덕 감독 역시 “일곱 번에 걸쳐 놀라운 연기 변신을 보이는데 모두가 깜짝 놀라게 될 것이다”고 예고해 뜨거운 화제를 낳은 바 있다. 

실제 공개된 사진에서 마동석은 공수부대로 시작해서 조직폭력배, 경찰특공대, 미 특수부대, 보안사, 국정원, 환경미화원, 스님까지 일곱 번의 반전을 거쳐 여덟 개의 의상을 소화하고 있다.

영화 <일대일>은 테러 하는 자와 테러 당하는 자, 그 상하관계의 전복이 빚어내는 인간 군상의 모순을 그리며, 이 시대에 진정 ‘일대일’로 인간의 가치가 존중되고 있는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는 작품이다.

마동석을 위시로 한 ‘그림자’ 7인은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대한민국의 가슴 아픈 단면을 적나라게 들춰내는 인물들로 그들은 잠재된 분노를 가짜 권력의 복장을 통해 폭발시킨다. 다양한 권력의 이미지로 위장한 ‘그림자’는 진짜 권력으로 대변되는 ‘용의자’들을 납치하고 그들이 자행한 끔찍한 사건의 자백서를 받아내고자 한다.

김기덕 감독은 “권력은 누구의 것이며, 어떻게 사용되어야 하는지를 말하고자 했다. 이 테러가 옳다는 이야기를 하려는 것이 아니다. 그 분노가 어디에서 시작되어 우리 사회를 긴장시키는지 관객들이 판단하기를 바란다.”는 연출 의도를 밝혔다.

점차 그 기대감을 더해가고 있는 김기덕 감독의 또 다른 파격 <일대일>은 5월 22일 스크린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기덕 신작 '일대일', 마동석 7번의 옷갈아입기로 연기 폭 과시
<이미지제공=CaRaMel ENT>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