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원파 뒤에 숨은 유병언, 오늘 검찰 출석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검찰 소환일인 16일 오전 경기도 안성시 보개면 금수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검찰 소환일인 16일 오전 경기도 안성시 보개면 금수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검찰이 통보한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검찰 출석 시간이 한시간 앞으로 다가왔다.

유 전 회장의 자녀들이 모두 검찰의 소환 통보를 거부하고 잠적한 상황에서 유 전 회장은 검찰에 출석할지 관심이 모아지는 상황이다.

인천지검 특별수사팀(팀장 김회종 2차장검사)은 16일 오전 10시 유 전 회장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유 전 회장은 페이퍼컴퍼니를 통해 계열사로부터 매달 5600여만원을 챙기는 등 회사 자금 수십억원을 빼돌린 혐의와 계열사들에게 자신의 사진을 비싼 값에 팔아 회사에 피해를 끼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국세청도 최근 유 전 회장에 대한 조사 끝에 100억원대 탈세 혐의로 유 전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문제는 유 전 회장의 출석 여부다. 유 전회장은 검찰의 소환 통보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경기 안성 금수원에 있는 것으로 알려진 유 전 회장은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 신도들의 보호를 받고 있는 입장이다. 유 전 회장이 자녀들과 마찬가지로 연락을 끊고 잠적한다면 소재파악이나 신병확보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앞서 유 전 회장의 자녀들은 모두 검찰의 수사를 피해 잠적했다. 장남 대균씨는 전날 검찰의 소환통보에 불응, 도주했고 차남 혁기씨와 장녀 섬나씨 등도 외국에서 검찰의 소환 통보를 무시한 채 연락이 두절됐다. 현재 이들에 대해서는 체포영장이 발부돼 있고 검찰은 해외 체류 중인 자녀들에 대해 미국 연방수사국(FBI) 등과 공조를 통해 강제추방 절차를 밟고 있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23:59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23:59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23:59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23:59 07/30
  • 금 : 73.90상승 0.2223:59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