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병원, '혈액형 불일치' 간 이식 성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대병원 최수진나 교수.
전남대병원 최수진나 교수.
혈액형이 맞지 않아 간 이식을 하지 못했던 시절도 끝나가고 있다.

간경화 합병증으로 고통 받던 혈액형 A형의 류 모씨(59)는 가족이나 친척 중 혈액형이 일치하거나 적합한 기증자를 찾지 못해 혈액형이 다른 B형인 아들의 간을 이식하는 혈액형 불일치 간이식을 받았다.

수술은 6시간에 걸쳐 성공적으로 끝났으며, 류씨는 거부반응이나 큰 합병증  없이 이식 후 3주째 건강하게 퇴원했다.

전남대학교병원 장기이식센터 최수진나(이식혈관외과), 정상영(외과), 최성규(소화기내과), 기승정(진단검사의학과) 교수팀(이하 최수진나 교수팀)이 최근 혈액형이 다른 기증자의 간을 간경화 말기 환자에게 이식하는 수술에 성공했다.

최수진나 교수팀은 혈액형 불일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식 전 처치로 거부 반응과 관련된 항체 생산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B림프구 생성을 감소시키는 약제를 주사했고, 4차례의 혈장교환술을 통해 혈액형에 대한 항체를 제거한 후 이식 수술을 시행했다.

최근까지 간이나 신장이식은 혈액형이 맞지 않는 사람끼리 이식을 하게 되면 혈액 내에 있는 혈액형 항체가 이식된 장기를 공격하면서 심한 거부반응을 일으켜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이식의 절대적인 금기사항이었다.

따라서 일반적으로 환자와 기증자 간의 혈액형이 일치하거나 적합한 경우에만 이식이 시행되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새로운 면역억제제와 치료법의 개발로 혈액형 불일치를 극복하는 장기 이식도 점차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는 추세이다.  
 
최수진나 교수(장기이식센터장, 이식혈관외과과장)는 "이번 혈액형 불일치 간이식의 성공은 수준 높은 전남대병원의 이식 역량을 보여준 것으로, 말기 간경화나 절제가 불가능한 간암으로 고통받고 있는 환자들에게 더 많은 간이식 기회를 제공하는 좋은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혈액형 불일치 간이식을 더욱 활성화시키고 이식 수술 영역을 넓혀감으로써 이식 받을 장기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을 극복하고 말기 간경화나 간암 환자들에게 새로운 삶을 제공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끊임없는 노력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