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미포조선 노사, 불황극복 위해 결의대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미포조선은 19일 오전 울산 본사에서 최원길 사장(사진 첫줄 왼쪽에서 11번째)과 강원식 노동조합 위원장(사진 첫줄 왼쪽에서 10번째) 등 1500여명의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공동 기본가치 실천결의대회’를 가졌다.
현대미포조선은 19일 오전 울산 본사에서 최원길 사장(사진 첫줄 왼쪽에서 11번째)과 강원식 노동조합 위원장(사진 첫줄 왼쪽에서 10번째) 등 1500여명의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공동 기본가치 실천결의대회’를 가졌다.
현대미포조선 노사는 19일 ‘위기극복을 위한 노사공동 기본가치 실천결의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결의대회는 울산시 동구 방어동 현대미포조선 본사 한우리체육관에서 최원길 사장과 강원식 노동조합 위원장 등 1500여명의 주요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 행사는 수주 감소, 선가 하락, 원달러 환율 하락 등 당면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전 임직원의 뜻을 모으기 위해 마련됐다.

현대미포조선 노사 대표는 이날 기본가치 실천에 대한 공동결의문에서 ▲고부가가치 선종 건조로 회사발전 및 고용안정 보장 ▲기초질서 확립 및 안전사고 예방 등으로 공정준수 및 품질 향상을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노사불이’ 정신 계승 노사상생, 협력사 동반성장, 지역사회 발전기여 ▲기본과 상식을 중시하는 의식개혁 문화 추진 등 4개항에 뜻을 같이했다.

앞서 현대미포조선 노동조합은 지난 13일 위원장 등 전 집행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임시대의원대회를 열고 1분기 실적을 점검했다. 이후 ‘영업활동 적극 지원, 안전·기초질서 확립, 산업평화 정착 협력, 기본으로 돌아가기 의식개혁 추진’ 등을 통해 위기 극복 및 중대재해 추방을 결의했다.

최원길 사장은 “올 들어 신조문의 급감과 선가회복 지연으로 불황 극복을 위한 전 임직원의 하나 된 의지와 행동이 절실한 시점”이라며 “안전과 품질 등 모든 분야에서 기본을 준수해 마부위침(磨斧爲針)의 각오로 좋은 회사를 넘어 위대한 회사로 만들자”고 강조했다.

강원식 노동조합 위원장은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동조합이 솔선수범해 영업, 안전, 품질 향상 등에 모든 힘을 보태겠다”며 “회사의 지속적 발전을 위한 경쟁력 강화 활동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