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이라크서 5억4580만달러 플랜트 수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라크 DGS PJ 현장위치도. /자료제공=대우건설
이라크 DGS PJ 현장위치도. /자료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올해 해외수주 목표 달성에 청신호가 켜졌다. 이라크에서 지난해 2건의 대형 공사에 이어 올해에도 5억4580만 달러 규모의 원유시설 공사를 수주했기 때문이다.

대우건설은 이라크 남동부 바스라주에 위치한 Zubair Oil Field(바스라시에서 서남부 20km 지점)에서 기존 Oil 생산시설을 업그레이드하는 Zubair DGS PJ (Degassing Station PJ)의 3개 패키지(North·Center·South) 공사 중 남측 패키지 공사를 수주했다고 19일 공시했다. 총 공사비는 5억4580만 달러며 발주처는 ENI Iraq Bv(ENI, Occidental, KOGAS, Missan Oil Company 컨소시엄)이다.

DGS(Degassing Station) 플랜트는 지층에 있는 퇴적물과 모래, 가스 등으로부터 원유를 분리하는 시설을 말하며 분리된 원유에서 휘발유, 경유 등이 생산된다.

이라크에서 진행하고 있는 Zubair Oil Field의 전체 공사가 완료되면 기존 195 KBPD(일일 19만5000 배럴) 생산용량이 850 KBPD(일일 85만 배럴)로 늘어나 이라크의 원유 생산량이 대폭 개선될 전망이며, 대우건설이 수주한 남측 패키지 공사는 100 KBPD(일일 10만 배럴)의 원유를 처리하는 Degassing Station 공사와 부대시설 공사다.

대우건설은 지난 해 8월 이라크 서북부의 안바르 주에서 AKKAS CPF 사업을 수주하면서 이라크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이번 DGS PJ 수주를 통해서 이라크에서만 2조원 규모의 누적 수주액을 기록하며 이라크 시장에 대한 확대 전망을 밝게 했다. 특히 AKKAS CPF에 이어 가스-오일 Up-Stream 분야를 수주하면서 이 분야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음을 입증했다.

대우건설은 관계자는 “이라크에서는 원유생산량 증대를 위한 대규모 투자가 이루어지고 있는 만큼 Up-Stream 분야에서 추가 공사가 예상되고 있다”며 이들 공사의 수주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우건설은 지난 2월 쿠웨이트에서의 11억3400만 달러 규모 클린 퓨얼 프로젝트를 수주한 이후 4월 말에 싱가포르 지하철공사와 나이지리아 바란 인필 가스플랜트 공사를, 5월에는 카타르 뉴오비탈 고속도로 공사를 수주했다.

카타르에서의 대형 토목공사 수주에 연이어 이라크 DGS 플랜트 공사를 수주하면서 지금까지 5건의 공사 수주를 통해 32억2680만 달러의 누적 수주액을 기록하며 올해 해외 수주 목표인 72억 달러를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병화
김병화 mttime@mt.co.kr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3.38상승 17.5110:13 05/25
  • 코스닥 : 870.76상승 5.6910:13 05/25
  • 원달러 : 1264.00하락 2.210:1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0:13 05/25
  • 금 : 1865.40상승 17.610:13 05/25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