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시험이 내일인데… 수험생들 '멘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음 카페 '해양경찰공무원을 꿈꾸는 사람들' 홈페이지 캡처
다음 카페 '해양경찰공무원을 꿈꾸는 사람들' 홈페이지 캡처
박근혜 대통령이 해양경찰청 해체를 발표하면서 해경 시험을 준비하던 수험생들도 혼란에 빠졌다. 특히 내일로 예정되어 있던 실기시험을 앞둔 수험생들은 해양경찰학교 교육원이 위치한 전남 여수까지 출발해야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혼란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19일 박대통령은 여객선 '세월호' 침몰 참사에 따른 후속조치로서 해양경찰청 해체를 포함해 정부 조직 개편을 단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해경 시험을 준비해오던 수험생들의 우려가 더해지고 있다. 당초 해양경찰청은 2014년 상반기 경찰관 316명과 화공·선박기관·일반환경 등 일반직 20명 등 336명을 채용한다는 계획에 따라 지난 2월 19일부터 3월 5일까지 원서를 접수했다. 또한 돌아오는 하반기에는 총 11개 분야 321명을 채용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이번 세월호 침몰 사고 여파로 해양경찰관 채용 일정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필기시험은 지난 3월 22일 전국 5개 지역에서 분산 시행됐지만 실기시험은 세월호 사고 수습 때문에 잇따라 연기됐다.

55명을 뽑는 잠수직의 경우 실기시험은 당초 4월 29일부터 5월 2일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2차례 연기한 끝에 6월 10∼12일 여수 해양경찰교육원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함정운용, 응급구조 등 다른 분야의 전형 일정도 당초 계획보다 한 달가량 늦춰져 6월 이후로 모두 미뤄졌다. 적성·체력평가는 6월 2∼3일, 서류전형은 7월 3∼8일, 면접시험은 7월 15∼18일에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 해경의 상반기 채용인원 336명은 작년 상반기에 채용한 183명보다 83.6% 늘어난 규모다. 해경은 올 하반기에는 321명을 채용, 올해 총 657명을 선발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이날 발표한 대국민담화에서 "해경의 구조업무가 사실상 실패한 것"이라며 "그 원인은 해경이 출범한 이래, 구조·구난 업무는 사실상 등한시하고, 수사와 외형적인 성장에 집중해온 구조적인 문제가 지속되어왔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이런 구조적 문제를 그냥 놔두고는 앞으로도 또 다른 대형사고를 막을 수 없다고 판단했다"면서 "그래서 고심 끝에 해경을 해체하기로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박효주
박효주 hj0308@mt.co.kr

머니위크 박효주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