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 초과' 콜롬비아 버스 폭발… 교회 갔다오던 어린이 31명 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콜롬비아에서 어린이들을 태운 버스가 폭발해 어린이 31명과 어른 1명이 숨지는 비극이 벌어졌다.

18일(현지시간) 외신 등에 따르면 콜롬비아 북부 푼다시온 지역에서 연료 폭발로 인한 버스 화재가 발생해 어린이 31명과 어른 1명이 숨졌다.

당시 사고 버스에는 교회 예배에 참석한 뒤 귀가하던 14세 이하의 어린이 50여명이 탑승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관계자는 버스 운전사가 차량 바닥을 통해 직접 엔진에 연료를 주입한 후 출발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해당 운전자는 아무런 부상없이 탈출했으며 현재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사고 버스는 개인 운송회사가 소유한 것으로 주중에는 학교 통학용으로 사용됐으며 원래 정원은 35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언론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해당 버스가 불법 연료를 사용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한편 후안 마누엘 산토스 콜롬비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콜롬비아는 지금 슬픔에 잠겼다"며 이번 사고에 대해 애도를 표했다.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