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자 설리, 단도직입으로 물었으나 '선뜻 말하기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최자 설리’

우종 아나운서가 최자에게 설리와의 열애설에 대해 단도직입적으로 질문을 날렸다. 최자는 답하지 못했지만 당황한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KBS 조우종 아나운서가 지난 17일 방송된 KBS 2TV ‘인간의 조건’에서 가수 다이나믹 듀오의 멤버 최자에게 그룹 에프엑스의 멤버 설리와의 열애설에 대해 물었다. 이 날 방송에는 조우종 아나운서와 다이나믹 듀오의 멤버 개코와 최자가 새 멤버로 합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자와 설리는 지난해 9월 손을 잡고 걸어가는 모습이 포착됐으며, 열애설이 불거진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새 멤버로 합류한 최자는 조우종 아나운서를 향해 “이 분은 누구세요”라고 물었고 조우종 아나운서는 씁쓸한 표정으로 “그럴 수 있다”고 답했다. 이어 두 사람은 간단한 악수를 마치며 통성명했다.


그러나 조우종 아나운서의 반격이 이어졌다. 최자를 향해 “그런데 그 스캔들 어떻게 된 것이냐”고 물어 최자를 당황케 했다. 이어 그는 “정말 궁금해서 물어보는 것이다”라고 말해 짓궂은 모습을 보였으며 최자는 입으로 손을 가리며 어찌할 줄 몰라했다.


이어 인간의 조건 기존멤버인 개그맨 김준호는 “무슨 스캔들?”이라고 물으며 분위기는 고조됐고, 당사자 최자는 그저 웃기만 했다. 결국 개그맨 김준현과 정태호가 “그 얘기는 들어가서 합시다”고 말하며 정리하자 어색한 상황은 끝이 났다.


한편, 이날 방송된 KBS 2TV ‘인간의 조건’은 시청률 5.5%(닐슨코리아 제공)를 기록했다.

<사진=KBS 2TV ‘인간의 조건’>

 

  • 0%
  • 0%
  • 코스피 : 3137.92하락 23.7413:41 05/13
  • 코스닥 : 957.28하락 9.8213:41 05/13
  • 원달러 : 1131.10상승 6.413:41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3:41 05/13
  • 금 : 66.56상승 1.0213:41 05/13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언쟁 벌이는 여야'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인준안 처리 본회의 요청 차 의장실 방문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