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비엣젯 항공', 7월부터 매일 인천-하노이 정기편 운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베트남 '비엣젯 항공', 7월부터 매일 인천-하노이 정기편 운항
베트남 국적 저비용 항공사인 비엣젯 항공(Vietjet Air)은 지난 5월 15일 광화문 빌딩 20층 세유그룹 본사에서 새로운 한국 총판 사업자(General Sales Agency)로 ㈜세유를 선정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2014년 7월 24일부터 인천-하노이 노선을 정기 편으로 매일 운항한다고 발표하였다.

비엣젯 항공은 “베트남 제2의 국적 항공사로서 아시아 노선 확대 및 공격적인 시장 진입을 위하여 최근 한국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세유그룹의 계열사인 ㈜세유(대표이사 김상국)와 새로운 한국 총판 사업자(GSA)계약을 체결하게 되었다”고 밝히며, “이와 더불어 2014년 7월 16일부터 9월10일까지 인천-다낭 노선 전세기 편 매일 운항과 7월 24일부터 인천-하노이 노선에 대하여 정기편 매일 운항에도 합의하였다”고 덧붙였다.

이번 비엣젯 항공의 인천-다낭 구간 운항으로 휴양지로서 한국인 여행객의 관심이 나날이 증가하고 있는 다낭에 대한 지속적인 수요창출이 기대되며, 또한 인천-하노이 구간의 정기편 운항으로 한국-베트남간의 교류확대에 획기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추가하여 비엣젯 항공과 ㈜세유는 하노이와 캄보디아의 씨엠립을 연결하는 노선 개설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논의를 하고 있으며 조속한 시일 내에 운항계획을 확정하고 발표할 예정이다.

비엣젯 항공은 한국 노선 정기편 운항을 앞두고 한국어가 가능한 승무원 배치 및 한글 기내지 등을 제공하는 등 한국인 고객을 위한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며, ㈜세유는 한글 홈페이지(www.vietjetkorea.com)를 구축하고 하노이 등 현지에 한국인 직원을 배치하여 한국 여행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베트남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다양한 할인 및 특가 항공권 프로모션 등으로 마케팅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비엣젯 항공은 베트남 국내선 운항의 30%를 점유하고 있으며 평균 기령 3년 이내의 신형 항공기인 A320 및 A321 기종 15대를 보유하고 있다 또한 최근 추가로 63대의 항공기 주문계약을 완료하고 베트남에서 가장 선호하는 항공사로 발전하고 있다.

<이미지제공=주식회사 세유>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47.80상승 5.7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